홈으로
게임정보
커뮤니티

메카리포트 > 메카리포트
  • [도타 2 NSL결승] 접전끝에 MVP Phoenix NSL 시즌 2 우승
  • 게임메카 남윤서 기자 입력 2013-12-28 18:11:59
  •  

    금일(28일) 오후 1시, 도타 2 넥슨 스폰서십 리그 시즌 2(이하 NSL)의 결승전이 강남 곰TV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이번 NSL은 시즌 2가 시작되기 전부터 많은 도타 2 팀들이 로스터 개편을 진행해 춘추 전국 시대를 방불케 했다. 지난 시즌 준우승 팀이었던 fOu가 8강에서 탈락하고, 강팀 MVP HOT6도 결승전 문턱에서 주저앉는 등 예상치 못한 이변이 속출했다.

     

    결승에 진출한 MVP PHOENIX(이하 MP)와 5InQ(이하 5Q) 두 팀은 지난 4강에서 서로 맞붙은 전적이 있다. 당시엔 MP가 3:0으로 승리를 가져갔고 완패한 5Q는 MVP HOT6, EoT등 강팀을 상대하며 힘들게 결승에 진출했다. 이번 경기에서는 5Q가 MP를 상대로 설욕전을 성공시킬 지 관심을 모았다.

     

    ▲ 우승 인터뷰 중인 'MVP Phoenix'

     

    마지막 5경기는 경기 초반 5Q가 킬 수는 밀렸지만 MP의 1차 타워 두개를 철거하는 운영을 보여준다. 하지만 미드레인에서 벌어진 한타 싸움에서도 5Q 영웅 3명이 쓰러져 많이 밀리는 모습을 보였으나 하지만 1차 타워도 밀리지 않아 큰 피해를 받진 않는다.

     

    경기 중반 탑 레인에서 한타 싸움이 발생한다. MP는 5Q의 파멸의 사도를 먼저 끊고 4명을 쓰러트리지만 타워를 밀지는 못한다. 한타 싸움이 시작됐을 때 QO의 가면무사가 DeMoN의 폭풍령에게 궁극기를 사용하자 폭풍령이 궁극기로 한타 싸움 지역에서 벗어나 아군 피해를 최소화하는 판단력을 보여준다. 이후에 벌어지는 한타 싸움에서도 폭풍령이 증오의 꽃가지로 가면무사에게만 침묵을 걸어 충분히 공격을 하지 못하게 방해를 한다.

     

    다음엔 탑레인에서 5Q의 전투 개시로 한타 싸움이 발생한다. 하지만 앞서 들어오는 파멸의 사도를 태엽장이가 끊은 후 유리한 포지션으로 상대를 해 큰 이득을 가져간다. MP의 리치 궁극기가 제대로 들어가진 못했지만 5Q도 제대로 피해를 주지 못해 크게 패한다.

     

    5Q가 미드레인에서 가면무사 궁극기로 MP의 수정의 여인을 먼저 처치하고 리치에게 파멸의 사도가 궁극기를 걸어 리치의 기술을 봉인한다. 이렇게 상당히 유리한 상황에서 한타 싸움을 시작했지만, 폭풍령의 공격이 너무 날카로워 한타 싸움을 지게 된다. 이후에 로샨을 가는 척하며 정글에서 대기하던 MP는 5Q가 내려오길 기다린다. MP가 원하던 시나리오대로 5Q가 연막을 사용하고 내려오다 한타 싸움이 발생하고 5Q영웅 세명이 쓰러진다. MP는 이대로 본진의 미드 레인을 푸쉬해 병영을 파괴하고 빠져나간다. 하지만 부활한 5Q의 추격으로 MP 영웅이 쓰러지며 오히려 로샨을 뺏기게 된다. 5Q가 로샨을 시도하는 동안 연금술사와 태엽장이가 이를 저지하려 하지만 실패하고 죽으며 골드만 내준다.

     

    마지막 한타는 아이기스를 5Q가 가지고 있는데다 칠흑왕도 구입했기 때문에 MP가 함부로 들어가지 못한다. 아이기스가 있는 동안은 MP가 싸움을 걸기에 부담스럽기 때문에 레인 돌려깍기를 하며 아이기스의 유지 시간이 초과되길 밖에서 기다린다. 아이기스 지속 시간이 종료되고 마침내 한타 싸움이 발생해 양팀이 서로 두 영웅을 쓰러트린다. 하지만 5Q가 곧바로 골드 부활하면서 방어하자 MP는 일단 물러난다. 이후 본진에서 용기사가 폭풍령에게 잡혀 4:5 상황이 되자 이를 놓치지 않고 MP는 5Q의 본진을 깨기 시작하며 NSL 시즌 2의 우승팀으로 올라섰다.


    글: 게임메카 남윤서 기자(nell@gamemec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