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게임정보
커뮤니티

메카리포트 > 메카리포트
  • [도타 2 NSL결승] 그림자마귀로 상대 농락한 MVP, 3세트 승리도 쥐었다
  • 게임메카 남윤서 기자 입력 2013-12-28 15:23:22
  •  

    금일(28일) 오후 1시, 도타 2 넥슨 스폰서십 리그 시즌 2(이하 NSL)의 결승전이 강남 곰TV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이번 NSL은 시즌 2가 시작되기 전부터 많은 도타 2 팀들이 로스터 개편을 진행해 춘추 전국 시대를 방불케 했다. 지난 시즌 준우승 팀이었던 fOu가 8강에서 탈락하고, 강팀 MVP HOT6도 결승전 문턱에서 주저앉는 등 예상치 못한 이변이 속출했다.

     

    결승에 진출한 MVP PHOENIX(이하 MP)와 5InQ(이하 5Q) 두 팀은 지난 4강에서 서로 맞붙은 전적이 있다. 당시엔 MP가 3:0으로 승리를 가져갔고 완패한 5Q는 MVP HOT6, EoT등 강팀을 상대하며 힘들게 결승에 진출했다. 이번 경기에서는 5Q가 MP를 상대로 설욕전을 성공시킬 지 관심을 모았다.

     

    ▲ 3경기는 DeMoN선수의 성장 속도가 상대를 제압했다

     

    3경기는 초반에 MP가 탑 레인에서 5Q의 자이로콥터를 상대로 무리한 갱킹을 하다가 오히려 큰 피해를 입고 물러난다. 하지만 다른 레인에서 파밍하던 현상금 사냥꾼이 갱킹을 시작하면서 모든 레인이 순조롭게 흘러간다.

     

    현상금사냥꾼이 전장을 휘젓는 동안 미드레인 DeMoN선수의 그림자마귀와 미라나가 프리 파밍을 하면서 빠른 성장을 한다. 그림자 마귀는 경기 시작 15분만에 야차를 구입했고 상대 미드 레인의 디스럽터와 외계침략자를 상대로 2:1 승리를 따낼 정도로 성장한다. 곧이어 그림자마귀는 만타도끼까지 구입해 5Q가 이를 막기 힘들어진다.

     

    MP는 앞선 전투에서 그림자마귀의 피해량으로 상대에게 공포감을 심어준 다음, 과감히 로샨을 가져간다. 이후 MP의 DeMoN선수가 그림자마귀를 크게 성장시키며 한타 싸움마다 상대를 녹여버린다. 아이기스를 지닌 그림자마귀는 상대의 우물 앞에서 떠나지 않으며 압박을 가한다. 결국 혼자서 15킬을 기록하던 그림자마귀를 저지하지 못한 5Q는 항복을 선언한다. 첫 번째 세트를 내준 MP는 2세트를 연속으로 가져가며 2:1을 만든다.

     

    글: 게임메카 남윤서 기자(nell@gamemeca.com)